•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상청, AI 기상예보 프로그램 ‘알파웨더’ 개발 착수…기상과학원에 조직 신설

기상청, AI 기상예보 프로그램 ‘알파웨더’ 개발 착수…기상과학원에 조직 신설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알파웨더 통한 기상예보 생산 과정. /제공=기상청
기상청은 내달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을 신설, 기상 빅데이터와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한 인공지능(AI) 기상예보 프로그램 ‘알파웨더’를 개발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알파웨더는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한 후 시간당 100GB의 데이터를 활용·분석해 예보관이 신속·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알파웨더는 오는 2027년까지 3단계 과정을 거쳐 개발될 예정이다.

1단계(2019~2021년)에서는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해 예보관이 기상특보·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2단계(2022~2024년)에서는 지역별 다양하고 특화된 기상 예보가 가능한 ‘우리 동네 스마트 파트너 알파웨더’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3단계(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을 위한 일상생활 패턴에 맞는 기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 알파웨더’를 구축,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 제공에 나설 방침이다.

김종석 청장은 “알파웨더 개발이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날씨 상황에서 보다 나은 예보서비스 제공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