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프,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3.0 디젤 출시…7840만원부터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지프,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3.0 디젤 출시…7840만원부터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Jeep® Grand Cherokee Summit
그랜드 체로키 3.0 디젤
지프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의 디젤 모델인 오버랜드 3.0 터보 디젤과 써밋 3.0 터보 디젤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기존 가솔린 모델과 달리 두 디젤 모델 모두 지프의 전자 제어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eLSD)이 적용된 쿼드라-드라이브 II 4WD 시스템이 탑재돼 구동력을 앞뒤로 배분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뒷바퀴의 좌우 구동력까지 겸비했다. 지프의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 또한 모든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모델에 장착돼 간단한 조작만으로 오토, 스노우, 샌드, 머드, 락 모드 중 선택할 수 있다.

두 모델에는 3.0 V6 터보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58.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차선 경계를 넘어갈 때 소리로 경고를 알리는 ‘차선이탈 방지 경고 플러스 시스템’, 전방에 다른 차와 빠른 속도로 접근하는 것을 감지 및 경고를 보내는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고속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자동으로 유지시켜주는 ‘비상 정지 기능 적용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 안전사양도 탑재됐다.

최상위 트림인 써밋 3.0 디젤 모델에는 안전성 확보뿐만 아니라 풍절음 감소효과를 발휘하는 이중 접합 선스크린 리어 글래스, 일루미네이트 도어 실, 20인치 폴리시드 알로이 휠, 스티어링 휠 패들 쉬프터, 나투라-플러스 프리미엄 가죽·오픈 포어 우드 트림 및 디나미카 프리미엄 스웨이드 헤드 라이너 등을 갖췄다.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디젤 모델의 판매 가격은 오버랜드 3.0 모델이 7840만원, 써밋 3.0 모델이 8240만원이다. 6월 한 달간 본격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전 차종 구매시 휴가비를 지원하는 ‘프리덤 데이즈’ 캠페인 기간에 차량을 구입하면 각각 580만원 할인된 특가에 소유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