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찬성 73.2%' 압도적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73.2%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9~21일 사흘 간 실시한 7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 이같이 조사됐다. 매우 찬성 53.2%, 찬..

2019-07-23 07:59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 수출규제 조치 '경제적 불익 감수 강경대응' 35.5%(종합)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과 관련해 '경제적 불이익을 보더라도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35.5%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외교적 해결' 33%, '세계무역기구(WTO)제소를 통한 맞대응' 16.1%,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

2019-07-23 07:59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 일본 대응 긍정 53.5% vs 부정 41.4%

국민 10명 중 5명가량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잘 대응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9~21일 사흘 간 실시한 7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9%p)에서 이같이 조사됐다. '..

2019-07-23 07:59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대일 강경책에 '돌아온 무당층' 민주당 40% 육박

일본의 일방적 경제 보복으로 국민적 반일 여론이 확산되면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큰 폭으로 올라 40%에 육박했다. 일본에 강경 대응 중인 우리 정부을 지지하기 위해 여당 지지층이 결집하고 50대와 무당(無黨)층 등이 힘을 보탠 덕분이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2019-07-23 07:59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35% "경제적 불이익 있어도 일본에 강경대응"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감이 시간이 지날수록 강해지고 있다. 국민의 3분의 1은 경제적 불이익을 보더라도 일본에 대해 강경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7월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

2019-07-23 07:5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일본상품 불매운동" 73% 찬성...소비력 높은 40대 압도적(상보)

우리 국민 10명 중 5명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국민 73.2%가 찬성했다. 문재인정부 대응에 대해선 긍정 53.5%, 부정 41.4%로 평가했다. 정당지지율은 한·일 갈등 국면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

2019-07-23 07:5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최저임금 인상 '적절하다' 29.7%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이 859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29.7%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다만 '동결'이나 '인하'라는 응답을 합하면 50.8%로 과반을 넘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2~14일 사흘 간 실시한 7월 3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2019-07-16 07:5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분양가 상한제 찬성 47.4%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 국민 10명 중 5명가량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2~14일 사흘 간 실시한 7월 3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분양가 상한제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2019-07-16 07:5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절반 분양가상한제 찬성... 실수요 4050·男 '환영'(상보)

아시아투데이 임유진·이윤희

2019-07-16 07:5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최저임금 시급 8590원' 적절 30%, 동결·인하 51%(종합)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이 2.87% 오른 859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적절하다'는 의견이 29.7%로 나타났다. 적절하다는 의견이 가장 높았지만 '동결'이나 '인하'라는 응답을 합하면 절반이 넘는 50.8%였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2~14일..

2019-07-16 07:58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