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0·21호골 폭발…‘차붐’ 넘었다

정해균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5. 19. 06:29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아시아투데이 정해균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20호와 21호 골을 한꺼번에 터트리며 차범근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넘어섰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레스터시티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33분 교체될 때까지 2골에 도움 1개로 맹활약하며 팀의 6대1 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36분 오른발 발리슛, 후반 26분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이번 시즌 20, 21번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이는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이 1985-1986 시즌 독일 레버쿠젠에서 기록한 시즌 19골을 31년 만에 넘어선 기록이다. 또 잉글랜드 진출 두 시즌 만에 한국인 통산 최다 골 기록도 29골로 새롭게 썼다. 종전 기록은 박지성이 8년간 뛰며 작성한 27골이다.

유럽 축구 전문매체 ‘후스코어닷컴’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평점 8.72를 부여했다. 이는 이날 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리며 팀의 6대1 대승을 주도한 케인의 10점 만점에 이은 수치다.

토트넘은 오는 21일 헐시티와 시즌 최종전을 끝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chung@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