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삼성전자, 고대 잉카 제국 수도에 ‘삼성 스마트 스쿨’ 개소

김민수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8. 13. 11: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페루 쿠스코 삼성 스마트 스쿨_3
페루 안데스 산맥에 위치한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 학생이 잉카 문명의 수도이자 잃어버린 공중도시 ‘마추픽추’를 기어 360 카메라를 활용해 촬영하고 있다. /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고대 잉카 제국의 수도인 페루 쿠스코 소재 해발 3399미터(m)에 자리 잡은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에 ‘삼성 스마트 스쿨’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 스마트 스쿨은 저소득층이 다니는 학교에 전자칠판·PC·태블릿 등의 제품과 교육용 프로그램과 같은 첨단 IT 기술을 제공해 교육 격차를 줄이고 창의 인재를 양성하는 삼성전자의 대표 사회 공헌 활동 중 하나다.

이번에 스마트 스쿨이 설립된 쿠스코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될 정도로 문화적 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페루의 관광 명소인 잉카 문명의 수도이자 잃어버린 공중도시인 ‘마추픽추’의 여행 길목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안데스 산맥에 자리잡은 이번 스마트 스쿨은 해발 3399m에 있어 역대 삼성 스마트 스쿨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는 1825년에 설립된 페루에서 가장 오래된 학교로, 2300여 명의 학생들이 삼성 스마트 스쿨을 통해 IT 교육은 물론 잉카 문명 등을 배우는 수업도 함께 진행돼 현지 문화를 지키는데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교실 벽면을 고대 잉카 문양으로 꾸미고 새 책상과 의자·P전자칠판·태블릿·복합기·PC·모니터 등과 무선 네트워크로 구성된 최신 IT 환경을 제공해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쿠스코만의 스마트 스쿨을 완성했다.
페루 쿠스코 삼성 스마트 스쿨_6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 학생들이 교실에 설치된 삼성 스마트 스쿨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 제공=삼성전자
이 학교에 다니는 에다르드 야우리 후암(17) 학생은 “세상을 배울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알게해 준 스마트 스쿨은 큰 선물과도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재학생인 알베르토 타이로 키스페(15) 학생은“스마트 스쿨이 들어와서 우리 지역도 발전되고, 나 자신도 발전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다”라고 말했다.

이번 스마트 스쿨에 대해 현지 정부 관계자들도 많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어 삼성전자는 현지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함께 B2G 사업 기회도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중남미에서 제품 경쟁력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도 상승하며 지난 달 페루의 시장조사기관 아레야노 마케팅이 조사한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글로벌 기업으로는 최고 순위인 2위를 기록했다.

임성윤 삼성전자 페루 법인장은 “아름다운 옛 전통을 간직했지만 상대적으로 최신 IT 기술을 접할 기회가 적은 고산지대 학생들을 위해 이번 스마트 스쿨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페루에서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브라질을 시작으로 중남미 지역에서 콜롬비아·멕시코·페루 등 18개국 140여 곳에서 삼성 스마트 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hispirit@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