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진용 갖춘 검찰, 고강도 사정수사 본격화…형사부 활약도 주목돼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3. 16:2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차장들
왼쪽부터 서울중앙지검 윤대진 1차장검사, 박찬호 2차장검사, 한동훈 3차장검사 /사진=연합뉴스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마무리되면서 진용을 갖춘 검찰이 곧 고강도 사정수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관측돼 정치권과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적폐 청산’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제시한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비롯한 주요 수사라인이 ‘특수통’ 검사들로 채워지면서 다가올 사정 바람은 그 어느 때보다 차가울 전망이다.

13일 법무부·검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인사가 난 차장·부장검사 및 평검사들은 이번주 목요일부터 새로운 발령지에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검찰 내 특수통의 부상과 공안·기획통의 추락 그리고 형사부의 위상 강화로 요약할 수 있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곳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폐지 이후 명실상부 검찰 내 최고 화력으로 자리매김한 서울중앙지검이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팀 파견 검사들을 비롯해 과거 자신과 호흡을 맞췄던 실력파 특수통들을 요직에 전면 배치하며 강도 높은 사정수사를 예고하고 있다.

과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구속기소에 기여했던 한동훈 신임 3차장검사는 최근 특검팀에 파견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시키며 ‘재계 저승사자’란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시킨 바 있다.

그는 대기업과 정치권 비리 수사를 전담하는 특수부와 대기업의 갑질·담합비리 등을 수사하는 공정거래조세조사부 등을 이끌며 검찰 사정수사의 최전면에 나설 전망이다.

이미 감사원 고발로 중앙지검 특수1부가 수사 중인 ‘전 정부 면세점 사업 입찰 비리’ 의혹에는 롯데·한화·두산 등 다수의 기업들이 조사 대상에 올라있다. 또 청와대에서 발견된 수백 건의 민정비서관실 문건 역시 정재계로 수사가 확대될 수 있는 뇌관 중 하나다.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 당시 불거졌던 제2롯데월드 관련 의혹이나 4대강 사업 관련 비리, 또 국정농단 수사를 빗겨간 박근혜 정부 친박 인사들에 대한 수사 가능성도 점쳐진다.

역시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 중 한 명인 박찬호 2차장검사가 이끌게 될 중앙지검 공안라인 역시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윤석열 댓글수사팀’이 다시 집결, 막강한 수사력과 팀워크를 보여줄 전망이다.

이미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 원세훈 전 원장 시절 3000여명의 민간인이 동원된 30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만큼 재수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기존 공안부가 주로 수사해온 집회·시위 등 시국사건이나 간첩 등 국가보안 관련 사건 등에 대한 부담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대신, 국정원 비리 등에 연루된 정치인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윤대진 1차장검사가 이끌게 될 형사부의 활약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형사부 근무 경력을 부장검사 승진의 필수요건으로 제시하면서까지 직접 형사부 강화 방침을 밝힌 이상 고소·고발 사건 수사에 함몰됐던 기존 형사부의 틀에서 벗어나 비중 있는 사건에 대한 수사를 나눠맡게 될 전망이다.

실제 특수부장 출신의 윤 차장검사에 이어 중앙지검 형사부에 중량감 있는 부장검사들이 다수 포진되면서, 형사부가 중앙지검 제5특수부가 될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