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주진우 기자, MBC 파업현장서 “김성주 진짜 패고 싶다” 공개 저격

디지털뉴스팀 | 기사승인 2017. 09. 15. 00: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주진우 기자, MBC 파업현장서 "김성주 진짜 패고 싶다" 공개 저격 /주진우 김성주 공개 저격, 주진우, 김성주, 사진=정재훈 기자
 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를 공개 저격했다.

주진우 기자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 참석했다.

이날 주진우 기자는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며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을 언급했다.

이어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면서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진우 기자는 방송인 김성주의 이름을 언급하며 "김성주가 특히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 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홍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 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