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새로운 정치 위한 정당”…유승민 “협력할 부분 넓어”
2018. 12.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

도쿄 7.6℃

베이징 -3℃

자카르타 30.8℃

안철수 “새로운 정치 위한 정당”…유승민 “협력할 부분 넓어”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유승민과 안철수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오른쪽)가 14일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새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만나 양당 간 협력 의사를 밝혔다. 지난 5월 19대 대선에서 후보로서 치열하게 경쟁해던 두 사람은 이제 야당 대표로서 연대와 통합, 개혁 경쟁을 어떻게 해 나갈지 국민적 관심이 쏠린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로 취임 인사차 예방한 유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그리고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며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 깊은 논의들, 그리고 협력들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덕담했다.

이에 대해 유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력 또는 가능성을 이야기 해보기 위해서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며 연대·통합 가능성을 타진했다. 유 대표는 “어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방문했을 때는 언론에서 전혀 관심 없었는데 오늘은 상당히 많이 오셨다”며 “아마 그만큼 관심 있으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언급했다.

또 유 대표는 “평소 안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들, 또 국민의당 당원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어 나가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에 많이 공감을 했다”고 국민의당을 추켜 세웠다.

특히 유 대표는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공감하면서 연설을 경청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짧은 시간에 어느 정도의 합의가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진솔한 대화를 통해서 양당 간의 협력을 얘기하자”며 “우리 둘 다 야당이기 때문에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견제하고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어떻게 같이 할 수 있을지 대화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안 대표를 만난 이후 유 대표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의석수와 지지도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은 바른정당이 꼭 보여드리고 싶다”며 “국민의당과 선거제도 개편 문제 이야기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민의를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고 국민이 흔쾌히 수용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서 정의당과 같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유 대표는 이날 오전 당 회의를 첫 번째로 주재하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 비판을 위한 비판은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유 대표는 “야3당이 힘을 합쳐서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견제해야 될 때는 주저 없이 자유한국당·국민의당과 힘을 합치겠다”며 “한국당이나 국민의당의 관계도 원칙과 기준을 분명히 갖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독자적인 행동할 것은 독자적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