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북한군 JSA 귀순 총격…北총탄 우리측 넘어온 ‘최초사건’ 되나(종합)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5:59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귀순 상황 거리는?
1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이 전날 발생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북한군 귀순 상황 관련 자료를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무 국장장관 'JSA 북한군 총탄 처음 넘어왔나' 질문에…"맞다"
40여발 무차별 사격, 정전협정 위반…"유엔사 정전위 통해 후속조치"
북한 군인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우리측 지역으로 귀순할 때 이를 저지하기 위한 북한군 추격조의 무차별 총격이 가해졌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이 쏜 총탄이 우리측 판문점 지역에 사상 처음으로 넘어왔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4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JSA에서 북한의 총탄이 우리 쪽으로 넘어온 최초의 사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맞다”고 답했다.

군 관계자는 “송 장관의 답변은 우리측 지역이 피탄됐다는 것을 언급한게 아니라 북한군 총구가 우리지역을 향하고 있었기 때문에 피탄됐을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라며 “정확한 것은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확인될 예정”이라고 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전날 오후 3시 14분께 판문각 남쪽에서 이동하는 북한군 3명을 관측했고, 이후 북한 군인 1명이 군용 지프를 타고 돌진해 남쪽으로 오는 것을 식별했다. 북한 군인은 지프를 타고 JSA 인근 북측 초소까지 접근했다.

이후 북한군 3명과 적 초소에 있던 1명이 귀순 군인을 추격해 사격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이 약 40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했다. 귀순 군인은 군용 지프를 타고 MDL 북쪽에 내린 다음 남쪽으로 도주하는 과정에서 이들 총탄에 피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귀순 북한 군인이 군사분계선(MDL) 남쪽 50m 지점에 쓰러져 있는 것을 우리 군이 열상감시장비(TOD)로 확인한 것은 오후 3시 31분이었다. 군은 JSA 대대를 전투 배치한 가운데 간부 3명이 포복으로 접근해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귀순 군인이 MDL 남쪽으로 넘어온 뒤에도 북한군의 사격이 계속됐는지 여부에 대해 서욱 합참 작전본부장은 “(귀순 병사가) 북측에 있을 때 사격이 시작돼서 MDL 통과 즈음까지 사격이 됐다. (MDL 남쪽으로의 지속 사격 여부는) 계속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북한 총탄이 우리 측에 넘어왔다면 이는 정전협정을 위반이다. 송 장관은 후속조치에 대해 “유엔사 군정위를 통해 북한 측에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게끔 하겠다. 요구가 안 받아들여지면 법적 조치를 하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의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송 장관은 이번 사안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해서는 “몇 초가 되지 않는 순간에 상황을 판단해 (위기를) 최소화하고 넘어온 병사에 대해서도 대처를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북한군이 40여발의 사격을 하는 동안 우리 군이 대응하지 않은데 대해 서 본부장은 “JSA 교전 규칙은 두 가지 트랙으로 이뤄진다. (우리 군) 초병에게 위해가 가해지는 상황인지, 위기가 고조될 것인지를 동시에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초병이 직접적인 위해를 당하지 않았고, 위기도 추가로 고조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대응을 적절히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귀순한 북한 군인은 총상을 다섯 군데 입었으며 전날 1차 수술을 마쳤다. 합참은 “회복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2~3일 정도 관찰하고 재수술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병원의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합참에 따르면 귀순 군인 수술결과 권총탄과 AK 소총탄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군은 판문점 경비대에 AK-47 소총을 보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JSA에서 소총을 휴대하는 것은 정전협정 위반”이라며 “JSA 내에서는 소총을 휴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