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문재인 대통령, 아세안+3 정상회담서 ‘동아시아 공동체’ 창설 제안(종합)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9:02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왼쪽 첫번째)이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발언하는 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나란히 앉아 듣고 있다. /사진=연합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 실현에 中·日 참여토록 문호개방
"20년전 외환위기 극복 경험 살려 보호무역주의 등 함께 대처"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필리핀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동아시아 역내 평화공동체 창설을 제안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아세안+3’ 회원국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철저한 이행 등 국제사회 공조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닐라 시내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20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20년 전 아시아 외환위기를 극복한 우리의 힘으로 동아시아 역내 평화공동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20년 전 우리는 아시아 외환위기를 맞아 공동 노력을 기울였다”며 “험난했던 위기 속에서 우애와 협력의 결과로 오늘날 아세안과 한·중·일이 세계 경제규모의 30%로 성장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공동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한 것은 소중한 유산”이라며 “보호무역주의와 양극화, 고령화, 기후변화 등에 복합적으로 노력하자”고 촉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아세안+3가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돌보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을 위해 한 차원 더 성숙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이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의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전날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 기조연설을 통해 밝혔던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의 범위에 중국과 일본까지 포함해 확대해 나가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 기조연설을 통해 현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이기도 한 ‘사람중심 경제’에 바탕을 둔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혔다. 교통과 에너지, 수자원 관리, 스마트 정보통신 등 4개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민 모두가 직접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미래지향적 협력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문 대통령은 정부 고위급 인사에서 기업인과 직업교육 기술훈련(TVET)을 받는 일반 국민, 아세안 장학생·연수생까지 모두 포함하는 사람 중심의 국민 외교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제1기 동아시아 비전그룹(EAVGⅠ)가 제시한 평화·번영·발전의 동아시아 공동체 비전의 분야별 협력 강화가 아세안 연계성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EAVGⅠ의 공동체 비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여 사실을 설명하고 향후에도 ‘공동체 중심은 사람’이라는 인식을 토대로 기술직업교육훈련 등 인적자원 개발·교류 확대를 목표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철저한 이행 등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현재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토대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회원국들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 평창겨울올림픽에 이어 2년을 주기로 열리는 2020년 도쿄여름올림픽, 2022년 베이징겨울올핌픽이 동북아 평화·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