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검찰, ‘여배우 폭행’ 김기덕 감독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7. 17:2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20th 부산국제영화제]김기덕 감독 '편안하게 입고왔어요'
김기덕 감독
연기를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여배우에게 폭행·폭언을 하고 베드신을 강요한 혐의를 받는 영화감독 김기덕씨(57)가 약식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7일 영화 촬영 현장에서 배우 A씨의 뺨을 때려 폭행한 혐의로 김씨를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를 촬영하던 도중 김 감독에게 뺨을 맞고 폭언을 들었으며, 사전 협의 없이 남성 배우의 성기를 만지게 했다는 취지로 김 감독을 고소했다. 김 감독이 ‘연기 지도’라는 명목으로 이같이 행동했다는 취지다.

검찰 조사에서 김 감독은 뺨을 때린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감정 이입을 돕기 위한 취지였으며, 베드신과 관련된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가 폭행죄와 함께 고소한 강요, 강제추행 치상, 명예훼손 혐의는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했다. 모욕의 경우 고소 기간 6개월이 지나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 결정을 내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