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정농단’ 안종범, 1심 징역 6년 불복…항소장 제출
2018. 05.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

도쿄 18.9℃

베이징 29.5℃

자카르타 31.2℃

‘국정농단’ 안종범, 1심 징역 6년 불복…항소장 제출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4:3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법정으로 향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미르·케이스포츠재단에 50여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억지로 출연하게 한 혐의로 구속중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김현우 기자
지난 13일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9·구속기소)이 가장 먼저 항소했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의 변호인은 이날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안 전 수석 측은 김영재 원장 부부로부터 받았다고 인정된 뇌물 중 현금 부분과 중거인멸 교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 것과 관련해 다시 판단을 받아보겠다는 취지로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수석은 김 원장 부부로부터 현금과 명품 가방, 양주, 무료 미용시술 등 4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안 전 수석은 현금 일부를 받은 적이 없고 다른 금품에도 대가성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또 그는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전 부회장에게 휴대전화를 폐기할 것을 종용했다는 증거인멸 교사 혐의에 대해서도 부인하고 있다.

아울러 안 전 수석 측은 징역 6년을 선고한 1심 형량도 무겁다는 입장이다.

같은날 1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62·구속기소)와 징역 2년6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3) 측도 조만간 항소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