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층간소음 때문에”…이웃에 흉기 휘두른 50대 女 체포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15:59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songuijoo@
‘층간소음 때문에 화가 난다’며 이웃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1·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 영등포구의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B씨(66)와 말다툼 중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얼굴과 팔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층간 소음으로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정신병원에 입원전력이 있었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