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도군, 베트남 딩화현 간부방문단 내방…농산업시설 벤치마킹

청도군, 베트남 딩화현 간부방문단 내방…농산업시설 벤치마킹

박영만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08. 09:4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베트남 (1)
이승율 청도군수(앞줄 왼쪽 여섯번째)는 지난 5일 군청앞 광장에서 열린 베트남 타이응웬성 딩화현 ‘황반선’ 당위원회 상임부위원장 일행의 청도군 방문환영식에 참석해 기념촬영했다. /제공=청도군
경북 청도군은 새마을 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MOU 체결을 맺고 있는 베트남 타이응웬성 딩화현 ‘황반선’ 당위원회 상임부위원장 일행이 지난 5일 방문해 농·산업시설과 관광시설 등을 둘러보는 벤치마킹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베트남 딩화현 방문단은 방문기간 중 신도리 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과 농기계 임대사업소, 미나리 사업장, 코미디타운, 와인터널 등을 방문해 농·산업시설과 관광시설 등을 둘러보며 자국에 접목할 수 있는 선진기술들을 배우는데 열의를 보였다.

베트남 측 관계자는 “새마을운동의 발상지 청도군을 직접 방문하게 된 것을 큰 행운으로 여기며 새마을운동 정신을 바탕으로한 청도군의 발전 모델을 베트남에 전파시켜 주민의식 개선과 소득증대에 접목 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베트남 타이응웬성 딩화현은 경북세계화재단, KOICA와 공동으로 청도군에서 새마을리더 해외봉사단을 파견해 주민소득개선 및 주거환경개선, 교육사업을 펼치고 있는 곳으로 2014년 12월 청도군과 MOU 체결 이후 매년 상호방문을 통해 활발한 교류를 해오고 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청도군을 방문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새마을운동은 대한민국의 오늘을 있게 한 자랑스런 정신문화 유산”이라며 “새마을운동을 전 세계에 널리 전파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지구촌건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