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한·중·일, 마지막 냉전구도 해체해 세계 평화 이끌길”
2018. 1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6.4℃

도쿄 8.6℃

베이징 -1.9℃

자카르타 26.4℃

文대통령 “한·중·일, 마지막 냉전구도 해체해 세계 평화 이끌길”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09.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커창-아베와 한·중·일 3국 정상회의
"3국 긴밀한 협력이 동북아 평화와 번영 만들 것"
웃는 한·일, 굳은 중국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하고로모노마’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서 “나는 3국간의 긴밀한 협력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우리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구도를 해체해 세계의 평화를 이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 내각부 영빈관에서 열린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의 모두발언에서 “전 세계가 한반도와 동북아를 주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여정에서 양국의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오늘 회의를 통해 다시 한 번 뜻을 모으고 지혜를 나눠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그동안 일본과 중국, 양국이 평화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하면서 남북 대화를 전폭적으로 성원해주신 것이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중·일 3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협력 동반자임을 느낀다”며 “앞으로 정상회의가 흔들림 없이 정례적으로 개최됨으로써 3국 관계의 발전에 든든한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3국 협력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이제 3국이 힘을 모아 국민 삶이 실질적으로 나아지는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중에서도 국민들의 일상과 가장 밀접한 환경, 지진, 재난, 보건의료 분야의 교류 협력에서 3국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