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제주지사 재선 성공…무소속 출마 ‘신의 한수’

원희룡 제주지사 재선 성공…무소속 출마 ‘신의 한수’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13. 23:4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 교류 제주 정책 발표하는 원희룡 후보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원희룡 무소속 후보가 지난 10일 제주시 이도이동 선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 교류 관련 제주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무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졌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청와대 행정관 출신 문대림 후보(더불어민주당)의 거센 도전을 뿌리치고 방송3사 출구조사와 밤 12시까지 진행된 개표 결과 재선에 성공했다.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현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긴 후 다시 무소속 출마로 승부수를 던진 게 결국 신의 한수였다는 평가가 나왔다.

‘여당 프리미엄’과 ‘현역 프리미엄’ 대결 구도로 진행된 이번 제주도지사 선거는 임대윤 후보(민주당)와 권영진 후보(한국당)가 맞붙은 대구지역과 함께 17개 광역단체 중 유이하게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이상 벌어지지 않을 정도로 치열한 경쟁 속에 치러졌다.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평가가 나올 정도로 여당이 초강세를 보였던 이번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만큼 원 지사는 향후 야권발 정계개편 과정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러브콜을 받는 등 몸값이 크게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원 지사가 과거 보수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구 여권에서 대권에 도전할 잠룡 중 한 명으로 평가받았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선거 과정에서 지지부진한 지지율과 인물난에 허덕였던 보수진영의 정계개편을 주도할 구심점 역할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원 지사가 이번 선거 과정에서 도민 의견에 따르겠다는 것을 전제로 민주당 입당이 가능하다는 의향을 내비친 점은 또다른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당시 민주당 측에서는 친여 성향이 강한 제주도에서 당선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이려는 선거전략의 일환으로 평가절하했지만, 원 지사는 입당설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

일단 원 지사는 선거유세 과정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강조해온 대로 당분간 무소속 도지사로 남아 도정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도지사 연임에 성공한 원 지사는 “이번 선거를 통해 저는 제 삶과 지난 정치의 과정을 뼈저리게 되돌아보았고 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저는 권력에 의지하는 게 아니라 도민 여러분만 의지하고 도민만 바라보며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의 열매가 도민들께 돌아가도록 제주도의 미래를 열겠다. 정당과 진영의 울타리를 넘어 제주의 인재를 포용해 제주의 드림팀을 만들어 도정을 운영하겠다”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