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세의대, “여성 피임약, 자살위험 13% 높여…처방 시 우울증 확인해야”
2018. 11.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3.5℃

베이징 1℃

자카르타 28℃

연세의대, “여성 피임약, 자살위험 13% 높여…처방 시 우울증 확인해야”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5. 0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브란스
경구용 여성 피임약(호르몬제제)이 자살 위험을 13% 높인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의대는 예방의학교실 정선재·김현창 교수팀이 2007~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여성 2만7067명을 대상으로 피임약 복용이 자살 생각 및 자살 시도에 미치는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기분장애학회(IISAD)가 발행하는 공식 학회지 최신호에 실렸다.

전체 조사 대상자의 15%(4067명)가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했다. 이 중 19.9%(812명)에서 피임약 복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자살 생각이나 시도가 없었던 여성 중에는 이런 비율이 15.2%에 그쳤다.

이같은 통계치에 사회경제적 요인·생활습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도 피임약 복용 자체로 여성의 자살사고 및 행동이 13%(1.13배) 정도 더 높아지는 것으로 교수팀은 추산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에 우울증이 있었던 여성들이 피임약을 오래 복용할수록 자살 충동 위험이 더 커지는 연관성도 확인됐다고 교수팀은 강조했다. 외국에서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먹는 피임약과 자살 행동에 이런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지난해 나온 바 있다.

경구용 피임약이 자살이나 우울증 위험도를 높이는 것과 관련, 이들 약물이 시상하부·뇌하수체·부신축 관련 신경전달물질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지만 정확한 메커니즘은 규명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