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경제전문가 57% 미 경기침체 내년 시작, 26% 2021년 시작
2019. 03.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15.4℃

베이징 23.5℃

자카르타 30℃

미 경제전문가 57% 미 경기침체 내년 시작, 26% 2021년 시작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1. 11.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SJ 여론조사, 향후 12개월 내 경기침체 25%
NYSE CLOSING BELL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경제전문가 73명을 대상으로 지난 4~8일 실시한 조사에서 56.6%가 내년에, 26.4%가 2021년에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3일 뉴욕 증권거래소(NYSE) 내부 모습./사진=뉴욕 UPI=연합뉴스
미국 경제전문가들의 83%가 2020년 또는 2021년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경제전문가 73명을 대상으로 지난 4~8일 실시한 조사에서 56.6%가 내년에, 26.4%가 2021년에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전문가는 또 향후 12개월 내에 미 경제가 경기침체에 빠질 평균 확률은 25%로 전망했다.

향후 12개월간 미 국내총생산(GDP) 향배에 대해 83.87%는 내리막길을 걸을 것으로, 15.52%는 증가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3분의 2 이상은 미국이 중국이나 유럽·일본의 경기둔화에 일부 또는 깊이 노출돼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 전문가의 대부분은 미국이 향후 2년간 경기침체를 피하더라도 성장둔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내년 미 GDP 성장률 전망치도 2.2%로 낮춰 잡았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서는 2.4%를 전망했었다.

2020년 GDP 성장률은 1.7%로 더욱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은 올해 및 내년 미 GDP 성장률을 각각 2.3%와 2.0%로 전망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