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선영, 최근 잡지 인터뷰로 밝힌 ‘김보름과 왕따 논란’ 심경 “용기 내서 말하길 잘했다…후회 없어”
2019. 03.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6.6℃

베이징 6℃

자카르타 27.2℃

노선영, 최근 잡지 인터뷰로 밝힌 ‘김보름과 왕따 논란’ 심경 “용기 내서 말하길 잘했다…후회 없어”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1.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
/사진=SBS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이 노선영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노선영의 최근 인터뷰 내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선영은 최근 잡지 에스콰이어와 인터뷰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팀추월 경기에서 일어난 ‘왕따 주행’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올림픽을 끝내고 한동안 스케이트를 탈 수 없었다”며 “스스로 손을 쓸 방법도 알지 못한 채로 시간이 흘렀고 갈수록 너무 큰 사태가 돼 어디를 가나 사람들이 알아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더 이상 일이 커지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끝내고 싶다고 해도 끝나지 않았다”면서 “동정 어린 시선을 받다가 어느 순간 제가 가해자인 것처럼 되어 있기도 하고, 계속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했고, 용기를 내서 말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아니면 또 금세 잊히고 말았을 거다”며 “지금까지 선수들은 한쪽의 결정을 순순히 받아들이기만 했으니까. 하지만 정작 빙판 위에 서는 선수가 의견을 내지 못하고 눈치만 보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코치가 ‘오늘 한 바퀴 30초 랩 타임으로 타라’고 하면 저는 30초를 맞춰서 탔다”며 “그런 날이면 (노선영이) 스케이트 타면서도 소리 지르고 욕하고 천천히 타라고 했다. 늘 저의 훈련을 방해했다”고 주장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