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돈 봉투 만찬 무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변호사 활동 시작

‘돈 봉투 만찬 무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변호사 활동 시작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죄 판결 받아 변호사 등록 결격 사유 없어
이영렬 전 지검장 복직 하루만에 사직
‘돈봉투 만찬’ 사건에 휘말려 면직됐다가 소송 끝에 검찰로 복귀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복직 하루 만에 사직했다./연합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져 무죄가 확정된 이영렬(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지검장은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낸 변호사 등록 및 입회 신청이 받아 들여져 지난달 21일 서초구 서초동에 법률사무소를 열었다.

서울변회 관계자는 “심각한 결격 사유가 있으면 심사위원회가 열려야 하지만, 이 전 지검장의 경우 형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심사위가 열리지 않고 개업 신청이 그대로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이 전 지검장은 2017년 4월 21일 서울중앙지검 검사 7명과 안태근 당시 검찰국장 등 법무부 소속 검사 3명이 저녁 식사를 하며 돈이 든 봉투를 주고받은 이른바 ‘돈 봉투 만찬’에 연루돼 면직됐다.

면직과 함께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지난해 10월 무죄를 확정받았다.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초 이 전 검사장이 낸 면직처분 취소소송 1심에서 복직 판결이 나오자 항소를 포기하고 지난달 3일 이 전 지검장을 복직시켰다.

이 전 지검장은 복직 이튿날 “더 이상 제가 검찰에서 해야 할 일이 남아 있지 않아 사직하고자 한다”며 사표를 제출했고, 지난달 9일 수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