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돈 봉투 만찬 무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변호사 활동 시작
2019. 04. 2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12.8℃

베이징 9.1℃

자카르타 26℃

‘돈 봉투 만찬 무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 변호사 활동 시작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죄 판결 받아 변호사 등록 결격 사유 없어
이영렬 전 지검장 복직 하루만에 사직
‘돈봉투 만찬’ 사건에 휘말려 면직됐다가 소송 끝에 검찰로 복귀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복직 하루 만에 사직했다./연합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져 무죄가 확정된 이영렬(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지검장은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낸 변호사 등록 및 입회 신청이 받아 들여져 지난달 21일 서초구 서초동에 법률사무소를 열었다.

서울변회 관계자는 “심각한 결격 사유가 있으면 심사위원회가 열려야 하지만, 이 전 지검장의 경우 형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심사위가 열리지 않고 개업 신청이 그대로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이 전 지검장은 2017년 4월 21일 서울중앙지검 검사 7명과 안태근 당시 검찰국장 등 법무부 소속 검사 3명이 저녁 식사를 하며 돈이 든 봉투를 주고받은 이른바 ‘돈 봉투 만찬’에 연루돼 면직됐다.

면직과 함께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지난해 10월 무죄를 확정받았다.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초 이 전 검사장이 낸 면직처분 취소소송 1심에서 복직 판결이 나오자 항소를 포기하고 지난달 3일 이 전 지검장을 복직시켰다.

이 전 지검장은 복직 이튿날 “더 이상 제가 검찰에서 해야 할 일이 남아 있지 않아 사직하고자 한다”며 사표를 제출했고, 지난달 9일 수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