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FIRA 동해본부, 대게 자원 회복에 올해 40억 투입

FIRA 동해본부, 대게 자원 회복에 올해 40억 투입

김정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4.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울진·영덕 해역 대게 서식 환경 개선하고 보호초 설치
보호초 설치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가 대게 보호를 위해 보호초를 설치하고 있다./제공=동해본부
영덕 김정섭 기자 =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이하 FIRA) 동해본부가 대게 주산지인 울진·영덕 해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대게의 자원 회복을 위해 올해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 보호에 적극 나선다.

14일 FIRA 동해본부에 따르면 동해 대게 자원회복사업은 경상북도, 울진군, 영덕군, FIRA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266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대게 자원회복 프로젝트이다.

대게의 생물학적 특성에 따른 성장소요연수가 길어 자원회복의 효과를 증명하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자원회복사업 예산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

지난해까지 4년간 64억원(연간 16억원, 24%)이 투입됐고 FIRA 동해본부와 지자체, 관련 어업인의 많은 노력을 통해 올해 예산을 당초 16억원에서 40억원으로 대폭 확대하는데 성공했지만 전체 예산의 39%밖에 투입되지 않은 상태이다.

대표 수산물인 대게는 2007년 4594톤의 최고 어획량을 정점으로 급격히 감소해 2017년에는 1848톤이 어획됐으며 현재 처해있는 어업환경, 생태특성 등을 고려할 때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중장기적인 대게 자원회복 대책 수립이 시급한 상태에 있다.

이에 FIRA는 관련 어업인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의 분포밀도가 높고 보호가 가장 시급한 울진군 죽변·후포 해역, 영덕군 축산·강구해역 총 2400㏊(수심 100~150m 이내)를 사업 대상 해역으로 선정했다.

올해 대상 해역에 △대게 서식환경개선을 위한 폐어망 수거와 대게 혼획 방지를 위한 보호초 설치 △지속적인 사업 효과 모니터링을 위한 ROV, 자원조사, 대게 먹이망 분석 및 유생발생 등을 조사해 과학적 효과 자료를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대게 자원회복사업 추진을 위해 중장기 계획 수립과 경제성 분석도 병행 실시한다.

신성균 FIRA 동해본부장은 “일본의 대게 보호육성초 설치사업은 1980년대부터 우리나라와 인접한 동해 연안의 각 현에서 추진해 현재까지 한화로 약 2000억원이 투입됐으며 보호육성초 조성해역 내 보호받고 있는 잠재적 대게 자원량이 약 2000톤으로 추정되고 있을 만큼 보호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이는 보호육성초 사업과 더불어 해당 어업인들의 협조와 자원 회복을 위한 자발적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국가사업인 만큼 무엇보다도 어업인들의 적극적 자원회복 의지와 정확한 통계자료 취합을 위해 전 업종의 TAC 확대 등 어업환경 개선과 더불어 어업 분쟁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조정이 수반돼야 한다.

FIRA 동해본부는 사업이 실질적인 대게 자원의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어업인·유관기관과의 협업과 소통으로 사업의 효과와 기술을 고도화하고 정부의 대게 자원회복 정책수립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