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 추자도 ‘나바론 올레길’ 화재...해군중사 ‘기지’로 큰불 면해

제주 추자도 ‘나바론 올레길’ 화재...해군중사 ‘기지’로 큰불 면해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자도 비경 올레길 큰 화재 면해
정성철 중사, 관군 소화훈련이 큰 역할
추자도 나바론 올레길 화재 진압 사진
14일 추자도 나바론 하늘길 올레길 화재 현장으로 출동한 해군 3함대 대원 17명과 추자면사무소·추자소방소 대원 12명이 합동으로 산불 확산을 차단하고 화재 진화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제공=해군 3함대사령부
제주·추자도 나현범 기자 = 제주 북단의 섬 ‘추자도’ 올레길에 발생한 화재가 해군기지에서 근무하던 부사관에 의해 큰 화재를 면했다.

15일 해군 3함대 사령부에 따르면 14일 오전 9시 30분경 나바론 하늘길 올레길에서 연기가 피어 오르는 것을 해군기지에서 근무중이던 정성철 중사가 발견하고 부대원들과 함께 급히 분말소화기와 등짐펌프를 가지고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이후 부대에서는 17명의 부대원과 화재진압 장비를 추가 투입해 현장에 달려온 소방관 및 면사무소 직원 12명과 함께 합동 소화작업을 펼쳐 큰 불이 번지기 전에 화재를 진압해 자칫 건조한 봄철 화재로 잿더미가 되는 것을 초기에 진압 할 수 있었다.

화재 진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정성철 중사는 “지난달에도 진행했던 관군 소화훈련이 실제 상황에서 빛을 발한것 같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군의 중요한 사명이자 임무임을 생각하면서 도서 주민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근무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