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무혐의 처분…“증거 부족”
2019. 07.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27.3℃

베이징 24.9℃

자카르타 24.6℃

검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무혐의 처분…“증거 부족”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8.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 송의주 기자
취업 청탁의 대가로 1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고소당한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61)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남우 부장검사)는 우 대사의 사기 등 혐의에 대해 지난 5일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우 대사가 취업 청탁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다는 사실을 입증할 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말 우 대사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한 뒤 이 같은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우 대사가 자신을 고소한 사업가 장모씨를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 역시 무혐의로 결론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장씨는 지난 2009년 당시 국회의원이던 우 대사가 조카를 포스코건설에 취업시켜주겠다는 명목으로 두 차례에 걸쳐 1000만원을 받았지만 취업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기 혐의로 우 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이에 대해 우 대사는 돈을 받은 사실이 없고, 장씨가 선거를 앞두고 협박을 해 1000만원을 차용증을 쓰고 준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