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미래에셋대우, 홍콩 구룡반도 랜드마크 빌딩에 2800억 투자
2019. 07. 22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22.2℃

베이징 28.7℃

자카르타 28.2℃

[단독]미래에셋대우, 홍콩 구룡반도 랜드마크 빌딩에 2800억 투자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오룽 2상업지구 위치, 가치2조
박현주 회장, 해외 대체투자 가속
美 호텔·獨 빌딩 포함 10곳 넘어
글로벌 오피스 시장 '신흥강자'로
KakaoTalk_20190417_163120492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카오룽(주룽)반도에 자리한 랜드마크 빌딩에 2800억원을 투자한다. 카오룽반도 동쪽의 제2 중앙상업지구(CBD2)에 자리한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GFGC빌딩)’다. 최근 홍콩은 구룡반도의 기존 상업지구(CBD)를 대체할 대형 상업지구로 CBD2 개발에 나선 상태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GFGC빌딩의 메자닌(중순위) 대출에 2억43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한화로는 약 2800억원 규모다. 이번 빌딩 투자의 전체적인 투자 규모는 조단위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는데, 싱가포르투자청(GIC), 도이치뱅크 등 글로벌 투자은행(IB)과 기관들이 투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금융사 중에서는 미래에셋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홍콩 골딘파이낸셜홀딩스에 따르면 GFGC빌딩의 공정가치는 지난 2016년 기준 125억홍콩달러(약 1조8000억원)로, 현재는 2조원이 넘을 것으로 평가된다.

GFGC빌딩은 홍콩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비즈니스지구인 CBD2의 랜드마크 빌딩으로 통한다. 홍콩섬을 마주보고 전면에는 빅토리아항구가 한 눈에 들어오고, 뒤로는 산림을 배경으로 뛰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지상 27층, 지하 3층, 총면적 7만4322㎡(2만2482평) 규모의 프리미엄 오피스 빌딩이다. 최근 홍콩 정부는 약 34조원을 투입해 GFGC빌딩 일대 690만평을 새로운 비즈니스지구(CBD)로 개발하고 있다. GFGC빌딩은 해당 지역의 중심가에 위치한다.

GFGC빌딩은 홍콩거래소에 상장한 ‘골딘파이낸셜홀딩스’와 최대주주인 홍콩 부호 ‘판수통(Pan Sutong)’이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는 오피스 빌딩이다. 홍콩 현지에선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인 ‘리드(LEED)’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받는 등 손꼽히는 친환경 건축물로도 유명하다.

이번 홍콩 오피스 빌딩 투자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그리고 있는 글로벌 부동산 투자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평가다. 박 회장은 그룹의 주력사인 미래에셋대우와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유망 부동산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4월 홍콩 ‘더센터’ 빌딩 인수 참여가 대표적이다. 더센터의 거래 규모는 51억달러(약 5조5000억원)로 단일 부동산 거래로는 글로벌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당시에도 GIC 등과 함께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투자자로 선정됐다.

미래에셋그룹은 이미 글로벌 오피스 시장의 ‘신흥강자’로 통한다. 국내 초대형 IB 중 유일하게 자기자본 8조원이라는 실탄을 바탕으로 한국을 넘어 글로벌 IB로 도약하겠다는 박 회장의 청사진이 해외 대체투자를 통해 실현되고 있는 셈이다. 홍콩 더센터 투자를 비롯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코스모폴리탄호텔과 로스앤젤레스 웰스파고센터 메자닌 투자, 독일 뒤셀도르프의 보다폰 본사 빌딩 인수 등 미래에셋그룹이 인수하거나 투자에 나선 굵직한 글로벌 부동산만 이미 10여건이 넘는다.

미래에셋자산운용도 일찍이 2004년 국내 최초로 부동산펀드를 선보인 이래 부동산 대체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06년 인수한 상하이 미래에셋타워가 대표적이다. 중국 경제를 이끄는 상하이 푸둥지구에 위치한 유일한 국내자본 빌딩으로, 현재 장부가치만 1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