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11월말까지 사회복지시설 안전·보건 지킴이 운영

대전시, 11월말까지 사회복지시설 안전·보건 지킴이 운영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8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는 오는 11월말까지 ‘사회복지시설 안전·보건지킴이’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사회복지시설 안전·보건지킴이 사업은 대전YWCA가족쉼터 등 15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과 계룡건설㈜, 한국타이어㈜가 참여한다.

이 사업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계획을 수립하고, 계룡건설㈜이 건설 분야를, 한국타이어㈜가 설비와 전기 분야를 점검하는 등 시설 안전을 위한 사업을 각각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사업은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건물누수, 담장균열 보수, 전기수리, 난간설치, 옥상방수 등 소규모 복지시설의 안전예방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임묵 시 보건복지국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한 지역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은 지역사회에서 기업의 역할을 확장하는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며 “보다 많은 기업들이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2008년부터 지역의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로 153개 사회복지시설에 5억3500만원을 지원하는 등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의 안전관리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사회복지현장의 반응이 매우 좋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