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목포에 ‘전남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

목포에 ‘전남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9. 1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방·전문치료·재활진료 체계 구축…골든타임 내 신속한 전문치료 기대
전남심뇌혈관질환센터
19일 목포중앙병원에서 전남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식을 열고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김휴환 목포시의회의장,최관호 전남지방경찰청장,김종식 목포시장,박지원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이승택 중앙병원장./이명남 기자
목포 이명남 기자 = 전남도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집중적인 전문치료 실시를 위해 19일 목포중앙병원에 ‘전남심뇌혈관질환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종식 목포시장, 최관호 전남경찰청장, 박지원·윤소하 국회의원, 의료기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및 고혈압·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 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있다. 심뇌혈관질환 진료비와 사회경제적 비용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진료비는 2015년 8조8000억원이던 것이 2016년 9조6000억원으로 9.1%가 늘었다. 사회경제적 비용은 2006년 11조원이던 것이 2015년 16조7000억원으로 매년 평균 6.5%씩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소 중심의 고혈압·당뇨병 관리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10년간 전국에 14개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해 전문치료와 조기 재활, 지역사회 예방관리사업 거점병원으로 육성하고 있다.

목포중앙병원은 2017년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돼 병원 기반시설과 의료장비를 구축하고 인력을 충원해 이날 개소했다.

앞으로 심뇌혈관질환센터에서는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심뇌혈재활센터, 예방관리센터, 4개의 전문센터를 운영한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예방, 조기 진단, 응급의료, 재활 등 전문적 진료체계를 구축, 24시간 365일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영록 도지사는 개소식에서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예방과 치료, 재활까지 대학병원 수준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든든하게 생각한다”며 “도에서는 골든타임인 3시간을 가능한 한 2시간으로 줄이고, 1시간으로 줄여서 심뇌혈관질환 위험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소하 국회의원은 “전남 서남권의 경우 도서 벽지 등 병원과의 거리가 원거리이다 보니 촌각을 다투는 심뇌혈관질환자의 생명을 지켜내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며 “도민의 건강권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투명하고 공공성 있게 운영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예산이 안정적으로 지원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