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BMW 리콜 차량, 빨리 점검받으세요”

국토부, “BMW 리콜 차량, 빨리 점검받으세요”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모듈 시정조치를 받은 일부 BMW 차량에 화재가 발생한 것과 관련, 해당 차량소유자들에게 리콜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16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14일 기준 리콜 대상 차량인 520d 등 70여개 차종 총 17만2000여대 중 EGR모듈은 93%이 교체를 마쳤다. 흡기다기관은 53.6%이 점검을 마치고 교체됐다.

차량제작사인 BMW 코리아는 작년 12월 민간합동조사단의 BMW 화재원인 조사결과 발표에 따라 당초 시정방안으로 제시한 EGR 모듈의 교체 뿐만 아니라 화재가 직접 발생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도 올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부터 안전진단과 시정조치를 받은 차량 중에서 발생한 총 15건의 화재원인을 분석한 흡기다기관의 교체없이 EGR 모듈만 교체(1차 리콜)된 차량은 화재발생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에따라 오염된 흡기다기관의 빠른 리콜이 필요하다고 국토부측은 설명했다.

김수상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실제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흡기다기관 교체가 시급하다”면서 “가까운 BMW코리아 서비스 센터를 방문해 시정조치를 받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