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정위, 대기업 이어 공공기관 갑질 수사 착수
2019. 06.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7℃

베이징 24.4℃

자카르타 31.6℃

공정위, 대기업 이어 공공기관 갑질 수사 착수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정위-안종호 기자
공정위/안종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갑질’ 개선 작업에 이어 공공기관도 손 본다.

19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공정위는 내달 중순께 ‘공공기관 거래관행 개선방안’을 발표한다.

이 방안과 관련해 공정위는 이달초 관계부처와 경제 민주화 태스크포스(TF)를 열었다. 각 부처는 산하 공기업을 상대로 ‘갑질’ 개선을 위한 선도적인 모델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공정위는 상반기내 5~7개 공공기관의 거래 관행에 대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실태점검 대상은 전력, 가스 등 독점 사업자다.

아울러 공정위는 공공기관이 사전에 법을 준수하도록 유도하는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CP)도 적극 도입할 방침이다.

CP란 사업 추진 과정에서 기업이 자발적으로 관련 법규를 준수하도록 하기 위한 일련의 시스템으로, 이 제도를 도입한 금융기관들이 준법감시인을 두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