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잠정휴업 중’ 국회의원 월급 1140만원 받아…국민 80% “의원도 무노동·무임금 적용해야”(종합)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잠정휴업 중’ 국회의원 월급 1140만원 받아…국민 80% “의원도 무노동·무임금 적용해야”(종합)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1.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한달 넘게 개점휴업…국회의원 지난달 1인당 1140만원 월급 받아챙겨 논란


"1140여만원의 월급을 받는 300명의 직원들이 일을 하지 않는다면 가만 놔 둘 회사가 어디 있겠는가?"


20대 국회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사사건건 충돌하면서 사실상 개점휴업 중이다. 지난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여야가 물리적으로 충돌하면서 국회는 완전히 멈춰 섰다. 그럼에도 국회의원들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이 무색하게 1인당 1140여만원의 '국민 혈세'인 월급을 꼬박꼬박 받아챙기고 있다.


아시아투데이가 이러한 국회의원들의 '무노동 유임금' 사태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물은 여론조사에서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일을 하지 않는 국회의원들에게도 국민과 같이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국내 경제가 좋지 않아 서민들이 고통받는 상황에서 민생 경제를 돌보지 않는 국회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사실상 임계점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원들에게도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할 수 있도록 헌법을 개정하고 국회에 대한 국민 심판이 가능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온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5월 3주차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0.2%가 '국회의원에게도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 의견은 13%로 찬성 여론이 6배 이상 높았다.


5월3주차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함께 실시한 5월 3주차 정기 주간여론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국회의원의 무노동 무임금 적용에 대해 찬성 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일 안하는 국회의원에게 월급을 주는 게 적절치 않다는 국민들의 불만 표출이라는 분석이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국민 대부분이 국회가 일을 하지 않고 월급을 받는 것에 대해 피로감을 넘어서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탄핵하는 시대에 국회의원들만 국민들이 잘잘못을 묻지 못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면서 "국회의원들의 무노동 무임금 원칙 적용을 위해 헌법을 개정하고 더 나아가선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막말이나 망언을 서슴지 않는 정치인들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 49.9%, '선출직인 경우에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23.3%였다. 반면 국민 10명 중 2명가량인 19.5%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차원에서 책임을 물어선 안 된다'고 답했다.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개편을 위해 예산 증액 없이 의원 수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 '찬성' 33.1%, '반대' 58.7%로 반대 의견이 25.6%p나 더 많았다.


5월3주차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함께 실시한 5월 3주차 정기 주간여론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국회에서 꼬인 국정 현안을 풀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 5당 대표의 회동 방식에 대해선 국민 다수인 42.7%는 '5당 대표가 모두 참석하는 공동회동 이후 대통령과 각 당 대표가 회동을 가지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5당 대표와 일대일 만남이 선행되는 것이 좋겠다' 22.1%, '대통령이 무조건 양보해야 한다' 14.7%,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만 만나야 한다' 11.2%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9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48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6%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나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