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세수고려해도 내년 국가채무비율 40% 돌파”

홍남기 “세수고려해도 내년 국가채무비율 40% 돌파”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3.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23155938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기자실을 방문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내년에 40%를 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히며 “경제 사정과 세수가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불가피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지난 16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채무 40% 논란이 있었다”며 “(대통령께) 국가채무가 GDP 대비 40%를 넘어서고 재정수지 적자도 커진다는 점을 보고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확장적 재정 기조를 가져가면서도 재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채무가 늘어나는 것과 재정 적자 수지가 커지는 것 같아 정보를 제공하고 균형감 있는 논의가 있기를 바랐기에 보고를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 단기적으로 국가채무비율이 다소 상승하더라도 지금 단계에서는 확장 재정 여력이 있으니 재정 역할을 선제적으로 더 강화해야 한다는 점 △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구조조정과 재정 혁신이 있어야 한다는 점 △ 활력 제고를 통해 중장기로 성장 잠재력을 높여 세수가 늘면 단기적인 재정지출을 상쇄해서 재정 건전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 등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2009년 처음 30%를 넘어서면서 가파르게 상승하기 시작하면서 ‘국가채무비율 40%’에 대한 경계 의식이 형성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초과 세수가 없어지면 내년 40%를 넘어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40% 이내로 한다는 보도는 정확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2018∼2022년 재정운용계획에 따라 확인하더라도 2020년 40.2%를 이미 작년에 제시한 바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예산안 편성에 돌입하며 경제 활력 제고를 뒷받침하고 구조 개혁을 지원하며 미래 사회에 선제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확장 재정을 견지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며 “중장기적으로 재정 건전성이 유지되도록 지출 구조조정과 재정 혁신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