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검단신도시 철도 인프라 확충...인천2호선 일산 연장 등 4개 노선 구축

인천시, 검단신도시 철도 인프라 확충...인천2호선 일산 연장 등 4개 노선 구축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6. 1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ㅗ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노선도./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로 분양이 위축된 인천 검단신도시 활성화 대책으로 인천지하철 2호선이 검단신도시까지 연장되고 경기 김포시를 거쳐 일산으로 연결된다.

인천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기자간담회를 통해 검단신도시에 인천2호선 일산 연장 노선계획 등을 밝힌 것과 관련해 대단히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검단신도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인천2호선 일산 연장 노선을 포함해 4개의 철도노선을 구축할 계획이다.

가장 선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인천1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검단신도시 조성으로 발생하는 신규 교통수요를 처리하기 위해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해 지난해 8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했다. 시는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6년 개통 예정이었으나 2024년까지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인천2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2016년 개통한 인천2호선 독정역에서 분기해 검단신도시를 거쳐 불로지구까지 연장하는 노선이다.

이 노선은 지난 4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에서 탈락하며 사업 추진이 더딜 것으로 우려됐지만 국토부가 올해 내 최적 노선을 마련할 계획을 밝히면서 대상사업 선정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시는 택지개발에 따른 신규 수송수요와 주민의 안정적 주거 정착 필요성을 부각시켜 오는 6월 예타 조사를 다시 신청할 예정이다. 개통 목표는 2028년이다.

또 ‘인천2호선 일산 연장사업’은 오는 6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신청 예정인 ‘인천2호선 검단 연장사업’의 종점부에서 연장해 김포경전철 김포 걸포역, 한강시네폴리스를 거쳐 GTX-A노선, 서울3호선, 경의선 일산역까지 연장하는 노선이다.

지난 1월 박남춘 인천시장은 정하영 김포시장과 김두관 국회의원을 만나 동 노선 추진을 위해 적극 공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시는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최적노선 선정 발굴을 위한 용역을 시행 중에 있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경기도 등과 협의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에 국토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5호선 검단 연장사업’ 추진도 차질 없이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이 사업은 서울시 방화동에서 검단신도시를 경유해 김포 양곡까지 연장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울 3기 신도시 건설계획과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 때 “한강선(가칭) 건설을 위해 관련 지자체와 협의 추진해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시는 최적노선 발굴을 위해 지난 3월 용역을 착수해 시행 중에 있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김포시 등과 협의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미분양 사태 발생 등으로 생기를 잃어가고 있는 검단신도시에 확실하게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4개 노선의 철도망을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