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동차사고 가해자 일방 과실비율 확대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자동차사고 가해자 일방 과실비율 확대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7.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해자가 예측하거나 피하기 어려운 자동차 사고 발생 시 가해자의 일방과실 적용 기준이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2019년 자동차사고 과실비율 인정기준’을 개정해 이달 30일부터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에는 과실비율 기준이 총 57개로 이 가운데 일방과실은 9개(15.8%)였다. 이로 인해 피할 수 없는 사고인데도 쌍방과실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았다.

예를 들어 동일 차로에서 급 추월 사고는 기존엔 피해자에게도 20%의 과실이 부과됐지만, 앞으로는 가해자가 100% 책임져야 한다.

또한 자전거도로와 회전교차로 등 새로 설치되는 교통시설물과 소방기본법·도로교통법 등 법규 개정에 따른 변화도 반영해 과실비율 기준을 새로 마련했다.

이밖에 같은 보험사 가입자간 사고와 자가차량손해담보 미가입 사고도 과실비율 분쟁조정 대상에 포함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