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 “조선업, 기술로 패러다임 바꿀 것”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 “조선업, 기술로 패러다임 바꿀 것”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1. 1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업, 노동집약서 기술중심산업으로 전환
연구개발 인력 최대 5000명 수준으로 확대
조선부문 자회사들에 대한 지원, 책임 강조
2017123001002925800152301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제공 = 현대중공업
지난 3일 이사회를 통해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로 선임된 권오갑 부회장이 치열한 세계 조선소 간의 경쟁 속에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독보적인 기술력 확보에 투자와 인력을 집중시키겠다는 계획이다.

11일 권 부회장은 한국조선해양 대표 취임 후 임직원들에게 보낸 첫 담화문을 통해 “한국조선해양은 조선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그동안 대표적인 노동집약적인 산업이었던 조선업을 기술 중심의 산업으로 전환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값싼 인건비로 무섭게 추격해 오는 중국 등 후발업체, 러시아, 사우디 등 조선업 진출을 서두르는 자원부국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과거의 영광이 아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혁신이 필요하다”며 기술 경쟁력 확보를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이를 위해 판교에 건립예정인 글로벌R&D센터에 최대 5000명 수준의 연구개발인력이 근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채용에 나설 것”이라며 “연구개발 인력이 한국조선해양의 미래이자 핵심으로, 이 인력이 연구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룹의 조선부문 자회사들에 대한 최대한의 지원과 책임을 다하는 것도 한국조선해양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은 물론 기업결합심사를 통해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인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이라며 각 사별 자율경영체제는 확실히 지킬 것이며,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모든 역량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조선해양이 갖추게 될 기술력이 각 계열사의 설계 고도화와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 부회장은 “제 일생의 절반 이상을 우리나라 조선업의 산실인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일해 왔다”며 “한국조선해양의 성공, 한국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제게 주어진 마지막 소임으로 여기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달 31일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따라 신설된 중간지주회사다. 아래로 4개 조선 자회사를 두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연구개발과 엔지니어링 기능을 통합한 기술중심 회사로 운영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