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운봉 용인시의원, ‘기흥역세권2 공영개발 대신 민간사업자 선정 왜?’
2019. 06.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7℃

베이징 27.9℃

자카르타 32.2℃

김운봉 용인시의원, ‘기흥역세권2 공영개발 대신 민간사업자 선정 왜?’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운봉 시의원
김운봉 시의원.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 기흥역세권2 도시개발사업이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사업 속도에 변수가 많은 환지방식의 민간사업방식을 선정한 이유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열린 234회 정례회 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김운봉 시의원(자유한국당)은 “2019년 8월 도시개발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앞둔 기흥역세권2사업이 시작도 전에 잡음이 많다”고 언급했다.

김 시의원은 “2019년 4월2일 ‘용인시 기흥역세권2 민간개발 선정 논란’이라는 보도를 시작으로 ‘공영개발보다는 민간사업을 택한 용인시 선정 논란’ 등 연일 신문과 방송에 장식됐으나 이런 잡음은 집행부가 초래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그 근거로 시가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환지방식의 민간사업방식을 선정하면서 그 이유를 명확하게 하지 않은데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행부가 세우고 지원하는 용인시도시공사는 사업역량이 안 된다는 누워서 침뱉기식 대응이 논란을 키웠고, 이런 대응이 시 안팎에서도 납득이 잘 안 간다는 시각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시의원은 시장께 묻겠다며 “(기흥역세권 2사업은) 2009년 토지주간 다툼, 시행사들의 땅작업으로 실시계획인가까지 났다가 사업취소가된 지역이다”며 “이런 지역의 사업속도를 낼 수 있는 공영개발방식 대신 변수가 많은 환지방식의 민간 사업자를 선정한 이유가 무엇인가”고 물었다.

그는 또 “용인도시공사로부터 사업안을 받고 무려 1년반이나 사업자 선정을 미룬 까닭은 무엇이며, 용인도시공사에게 받은 사업계획안을 민간사업자에게 제공하라고 지시한 적이 있냐”고 질의했다.

김 시원은 “(기흥 역세권1)도로를 기흥역세권2 구역이 분담하기로 하였으나 사업자 선정이 2년넘게 표류되어 시의회는 시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시의 요청에 따라 지난해 104억이라는 예산을 세워 주었다”며 “기흥역세권2 사업자로부터 회수한다는 시의 의견에 큰 결단을 내렸으나 아직 회수되지 않고 있고 회수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