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운봉 용인시의원, ‘기흥역세권2 공영개발 대신 민간사업자 선정 왜?’

김운봉 용인시의원, ‘기흥역세권2 공영개발 대신 민간사업자 선정 왜?’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운봉 시의원
김운봉 시의원.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 기흥역세권2 도시개발사업이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사업 속도에 변수가 많은 환지방식의 민간사업방식을 선정한 이유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열린 234회 정례회 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김운봉 시의원(자유한국당)은 “2019년 8월 도시개발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앞둔 기흥역세권2사업이 시작도 전에 잡음이 많다”고 언급했다.

김 시의원은 “2019년 4월2일 ‘용인시 기흥역세권2 민간개발 선정 논란’이라는 보도를 시작으로 ‘공영개발보다는 민간사업을 택한 용인시 선정 논란’ 등 연일 신문과 방송에 장식됐으나 이런 잡음은 집행부가 초래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그 근거로 시가 공영개발방식이 아닌 환지방식의 민간사업방식을 선정하면서 그 이유를 명확하게 하지 않은데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행부가 세우고 지원하는 용인시도시공사는 사업역량이 안 된다는 누워서 침뱉기식 대응이 논란을 키웠고, 이런 대응이 시 안팎에서도 납득이 잘 안 간다는 시각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시의원은 시장께 묻겠다며 “(기흥역세권 2사업은) 2009년 토지주간 다툼, 시행사들의 땅작업으로 실시계획인가까지 났다가 사업취소가된 지역이다”며 “이런 지역의 사업속도를 낼 수 있는 공영개발방식 대신 변수가 많은 환지방식의 민간 사업자를 선정한 이유가 무엇인가”고 물었다.

그는 또 “용인도시공사로부터 사업안을 받고 무려 1년반이나 사업자 선정을 미룬 까닭은 무엇이며, 용인도시공사에게 받은 사업계획안을 민간사업자에게 제공하라고 지시한 적이 있냐”고 질의했다.

김 시원은 “(기흥 역세권1)도로를 기흥역세권2 구역이 분담하기로 하였으나 사업자 선정이 2년넘게 표류되어 시의회는 시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시의 요청에 따라 지난해 104억이라는 예산을 세워 주었다”며 “기흥역세권2 사업자로부터 회수한다는 시의 의견에 큰 결단을 내렸으나 아직 회수되지 않고 있고 회수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