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부사장급 임원 2명 구속기소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부사장급 임원 2명 구속기소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사팀, 사건 본류 ‘분식회계 의혹’ 화력 집중 방침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검찰 조사서 ‘증거인멸 혐의’ 전면 부인
KakaoTalk_20160703_092908462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증거의 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임원 2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54)과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54)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이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후 부사장급 고위 인사를 재판에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검찰이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움직임을 보이던 지난해 5월부터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의 내부 문건 등을 은폐·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가 직원들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JY’ ‘합병’ ‘미전실’ 등 민감한 단어가 포함된 자료를 조직적으로 삭제하고 회사 공용서버를 숨긴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검찰은 그간 화력을 집중해왔던 증거인멸 수사에서 사건의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에 공을 들이겠다는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회계부정을 숨기기 위한 증거인멸에 집중해왔는데,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들었다”며 “앞으로 증거인멸 대상이라고 할 수 있는 회계분식 및 연관된 범죄 혐의 수사에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증거인멸 혐의로 신병을 확보한 삼성 측 임직원 일부를 상대로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전날 소환돼 17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한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59)을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 조사에서 정 사장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에피스의 조직적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서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사장을 재소환 조사하면서 분식회계 의혹 부분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