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외노조 취소하라”…전교조, 청와대 앞 결의대회 개최

“법외노조 취소하라”…전교조, 청와대 앞 결의대회 개최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년간 전향적 조치 기대했지만 수많은 약속들 하나도 지켜진 게 없어"
33
전교조 참가자들이 12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수영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12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거부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 전국교사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의 참가자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 ‘문재인 정부에게 옐로카드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법외노조 취소 거부,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퇴직교사 원직 복직, 교육 적폐 청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대회에 앞서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출발해 세종로 로터리, 광화문 로터리를 지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했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최우선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우리는 지난 2년 동안 정부의 전향적 조치를 기대했지만 이 정부의 수많은 약속들 하나라도 지켜진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국제노동기구(ILO) 협약 비준에 진정성이 있다면 지금 당장 정부 의지로 할 수 있는 법외노조 직권 취소부터 하고 노동조합법 시행령 9조2항 즉시 삭제하라”며 “이게 문정부에 대한 마지막 우리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은 “실천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 말만 내세우고 있는 문 정부를 규탄한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와 참교육 실현은 100만 민노총과 전교조의 결사항전 투쟁의 결의와 실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교조는 결의문을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 기간은 박근혜 정부 때보다 촛불 정부를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에서 더 길어졌다”며 “전교조는 어떤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교육 민주화와 학교혁신, 쉼이 있는 배움과 삶을 위한 교육을 위해 힘차게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2
전교조 조합원들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며 광화문 로터리를 지나고 있다. 전교조를 반대하는 한 보수단체 회원이 ‘전교조 OUT’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장수영 기자
한편, 이날 전교조 해체를 주장하는 전국학부모연합은 전교조 행진코스에서 맞불집회를 벌여 충돌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전학연은 행진하는 전교조를 향해 “해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전교조는 손인사로 맞대응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