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금복권 1회 당첨자 “좋아하는 숫자의 조만 구매”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30.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1.6℃

연금복권 1회 당첨자 “좋아하는 숫자의 조만 구매”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13081546
연금복권 1등 당첨자가 소감과 비법을 전했다.

최근 동행복권 당첨자 인터뷰란에는 제399회차 연금복권 당첨자 인터뷰가 게재됐다.

당첨자는 “전에 당첨된 2000원으로 2장을 구입했는데 당첨됐다”며 “대출금을 상환할 수 있겠다는 생각과 부모님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또 “연금복권을 구입할 때는 좋아하는 숫자의 조만 구매한다”고 자신만의 전략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