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호 차관, 남북연락사무소서 북측 인사 만나 “소장회의 자주 하자”

서호 차관, 남북연락사무소서 북측 인사 만나 “소장회의 자주 하자”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4.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호
서호(왼쪽) 통일부차관이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 자격으로 처음 개성을 방문해 김영철 북한 임시소장대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통일부
파주 공동취재단 조재형 기자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신임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14일 북측에 소장회의를 자주하자는 의견을 제안했다.

서 차관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으로 출경한 뒤 공동연락사무소에 도착했다. 이어 그는 업무 현황 청취, 유관기관 근무자들과의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오후 2시를 조금 넘어 남측으로 귀환했다. 서 차관의 연락사무소 방문은 소장 임명 후 이번이 처음이다.

서 차관은 오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영철 임시 소장대리에게 소장회의는 남·북 간 현안을 서로 해결하기 위해 수시로 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임시소장대리는 소장회의를 자주 개최하자는 서 차관의 말에 “잘 전달하겠다”,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지난해 9월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면서 매주 금요일에 정례적으로 소장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북측에서는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참석하거나, 김광성 조평통 부장 등이 소장대리로 참석하며 매주 금요일에 회의가 진행됐다.

그러다 최근엔 김 임시 소장대리와 김광성 소장대리가 교대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소장회의는 지난 2월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에 단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소장회의가 최근 몇 달간 중단되자 비정례적 개최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 차관은 소장회의 개최 가능성과 관련해 “일단 우리 의사를 표현한 만큼 북측의 답이 있지 않을까 긍정적으로 기대를 해 본다”고 말했다.

6월 남북정상회담은 어느 정도 분위기가 무르익었는냐는 질문에 서 차관은 “오늘 방문한 것을 정상회담과 연관 지어 말씀드리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