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 ‘경기평화콘서트’ 성료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 ‘경기평화콘서트’ 성료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6.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일 ‘경기평화콘서트’ 성황리에 마쳐, ‘대국민 화합 축제의 장’ 개최
평화콘서트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기념하는 ‘경기평화콘서트’ 개최 모습/제공 = 경기도
수원 김주홍 기자 =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기념하는 ‘경기평화콘서트’가 지난 15일 6000여 명의 도민들이 함께한 가운데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에서 열렸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한반도 평화’와 ‘6.15 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경기도가 마련한 이번 콘서트는 린덴바움 오케스트라를 비롯, YB(윤도현 밴드), 코요태, 현숙, 자전거 탄 풍경 등의 인기 대중가수와 뉴키드, 시크엔젤 등 아이돌, 소프라노 신델라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 및 음악가들이 대거 참여해 ‘대국민 화합과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다.

원형준 음악감독이 이끄는 린덴바움 오케스트라는 지난 5월 중국 상해에서 북한 소프라노 김송미씨의 합동 공연을 했던 드보르작의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노래’를, 세계적인 소프라노 신델라씨는 북한 예술가와 합동 공연을 기대하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를 선사했다.

이어 ‘효녀가수’ 현숙과 혼성듀오 ‘코요태’가 통일을 기원하며 흥겨운 멜로디로 콘서트 장의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코요태’ 김종민씨는 평화를 ‘이해’로 신지씨는 ‘용서’로 생각한다면서 코요태의 장수 비결을 밝혔다.

성악 앙상블 소리향은 ‘홀로 아리랑’을 통해 ‘가다가 힘들면 쉬어가더라도 손잡고 가보자, 같이 가보자’는 가사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가수 최유나씨는 ‘인생노래방’을 통해 인생의 희망을 노래했다.

케이팝 신예인 ‘뉴키드’와 ‘시크엔젤’은 아이돌의 풋풋함과 열정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뉴키드’는 평화, 화해, 해결, 결실, 실천 등 평화를 이용한 끝말잇기를 ‘시크엔젤’은 평화는 ‘모두가 같은 것’으로 나와 다른 사람이 같다면 언제나 평화로울 수 있다는 생각을 밝혔다.

포크밴드 ‘자전거를 탄 풍경’은 ‘그렇게 너를 사랑해’, 영화 클래식의 OST ‘너에게 난 나에게 넌’ 등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어루만져 주었다. ‘국민록그룹’ YB(윤도현 밴드)는 ‘잊을께’ ‘나는 나비’ ‘담배가게 아가씨’ 등 역동적인 무대로 콘서트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윤도현 씨는 “이런 공연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 평화라는 얘기는 계속해도 넘쳐나도 좋은 말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연장에서는 부대행사로 △통일음식 체험, 남한말 북한말 맞추기, 대한민국 지도퍼즐 맞추기 게임 등을 할 수 있는 ‘평화홍보관’ △기본소득 홍보관 △지역화폐 홍보관이 함께 열려 관심을 끌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다양한 음악을 통해 ‘평화’를 주제로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는 소통과 공감의 장이 마련된 것 같다”면서 “오는 9월 평화공동선언 1주년 기념 행사로 개최하는 ‘DMZ평화페스티벌’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