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탄호수공원, 대한민국의 새로운 공원모델 제시

동탄호수공원, 대한민국의 새로운 공원모델 제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대한민국 국토대전' 공원부문 1위, 국토부장관상 수상
동탄호수공원 전경
동탄호수공원 전경/제공 = 경기도시공사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시공사는 공사가 조성한 ‘동탄호수공원’이 ‘2019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공원부문 1위를 차지하며 국토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국토경관디자인 분야 국내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우리나라 국토경관의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각 지방자치단체에 확산시키고자 만든 행사로 시상식은 오는 7월 11일 대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포럼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화성동탄(2)택지개발지구 내 위치한 동탄호수공원은 공원녹지 560천㎡ 및 호수면적18만4000㎡ 규모에 총사업비 약 710억원이 투입됐다. 동탄호수공원 지역의 랜드마크로 조성코자 기존 저수지와 하천을 활용한 특화설계를 반영했다.

특화요소로는 △문화, 여가 및 휴양시설 등 복합 수변공원으로 기존 공간특성을 살린 ‘창포원 현자의정원 제방가로원’ △창의적 경관디자인을 창출한 ‘네스트가든 수변문화광장’ △호수 내 특화 멀티미디어쇼 ‘루나쇼’ 등이 대표적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