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정신질환자 대응, 응급입원이 최선인가
2019. 07.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19.5℃

베이징 28.3℃

자카르타 27℃

[기자의눈] 정신질환자 대응, 응급입원이 최선인가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서경
사회부 사건팀 김서경
경찰 수뇌부가 지난해 10월 ‘정신질환(의심) 피의자 신병 등 적정처리 재강조 지시’를 일선 경찰에 하달했다. 또 ‘고위험 정신질환자 치료연계 등 대응절차 강조’에 대한 지시도 내렸다.

최근에는 ‘진주 방화·살인사건 계기 정신질환 범죄 대응 및 치료연계 강화계획’이란 제목으로 ‘자·타해 위험성이 있는 정신질환자의 응급·행정 입원 추진’ 등을 권고하기도 했다.

해당 문건은 △유형별 입원 절차 △입원 판단 매뉴얼 △정신의료기관 현황 △환자 인권 보호 △관계기관 협업 등 경찰이 정신질환자 입원 추진 시 고려해야 하는 부분들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는데 ‘입원’으로 귀결됐다.

물론 단순히 정신질환 이력을 보유했다는 이유만으로 정신질환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매도해선 안 된다. 하지만 최근의 상황을 보면 정신질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절실하다. 그렇다고 해도 대응 방안의 끝이 입원이라는 점은 아쉽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찰도 어려움이 많다. 또 정신질환자에 의한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적절한 대응으로 ‘입원 추진’이라는 것 역시 현실적 어려움이 따른다는 점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무턱대고 입원부터 추진하고 보자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시선도 존재하는 만큼 조금 더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 가령 정부 차원의 보호정책을 마련한다든지, 범죄 이력이 있는 정신질환자는 격리 등 별도로 관리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한다든지, 경찰과 관련 부처가 좀 더 깊이 있는 논의를 해야 한다.

범죄 위험이 있는 정신질환자에 대한 경찰의 응급 입원 조치는 국민이 준 권한이다. 현실적인 여건 등 상황이 여의치 못한 것은 분명하지만 그런 이유로 적법한 직무를 수행하지 못한다면 국가적으로 큰 손실을 가져오게 된다. 하지만 경찰의 권한 남용에 대한 우려도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정신질환자에 의한 강력범죄가 이어지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우리 사회의 안녕은 물론 정신질환자 본인과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혜가 무엇보다 필요한 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