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오페라단이 선보이는 새 창작오페라 ‘텃밭킬러’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2℃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서울시오페라단이 선보이는 새 창작오페라 ‘텃밭킬러’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월 3∼6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세종] 오페라 텃밭킬러_컨셉사진
창작오페라 ‘텃밭킬러’./제공=세종문화회관
서울시오페라단의 오페라 창작 시스템 ‘세종 카메라타’가 내달 3~6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세 번째 작품 ‘텃밭킬러’를 선보인다.

‘세종 카메라타’는 서울시오페라단이 2012년 창작오페라 콘텐츠 개발을 위해 결성한 작곡가, 성악가, 작가들 모임. 2013년 리딩공연 형식으로 네 편을 선보였고 2014년 ‘달이 물로 걸어오듯’, 2016년 ‘열여섯 번의 안녕’을 정식 작품으로 무대에 올렸다.

신작 오페라 ‘텃밭킬러’는 우스꽝스럽지만 마냥 웃을 수 없는 ‘웃픈’ 현실을 그려낸 작품이다. 윤미현이 대본을, 안효영이 작곡을 맡았다.

작은 구둣방에 다닥다닥 붙어사는 수음이네 가족은 할머니가 남의 집 텃밭에서 훔쳐온 채소를 내다 팔아 생계를 유지한다. 이들의 유일한 재산은 할머니 입속 금니 세 개. 할머니의 금니를 탐하는 가족의 모습에서 자본주의 사회의 부조리한 현실이 낱낱이 고발된다.

‘할머니’ 역은 메조소프라노 신민정 김보혜, ‘진보’ 역은 바리톤 장철 김재섭, ‘아가씨’ 역은 소프라노 이세희 윤성회, ‘청년’ 역은 테너 석정엽 조철희, ‘수음’ 역은 테너 홍종우 도지훈이 맡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