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주농기센터, 벼 먹노린재 피해 발생 우려 지역 공동방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상주농기센터, 벼 먹노린재 피해 발생 우려 지역 공동방제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26073536
상주시농업기술센터 전경.
상주 장성훈 기자 = 경북 상주시 농업기술센터가 26일 벼 해충(먹노린재)이 밀도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피해 발생 우려 지역에 공동방제를 실시했다.

최근 벼 먹노린재가 발생한 모서면 정산1리 몽두들녘 일대의 예찰한 결과 ㎡당 평균 5마리로 나타났다. 이는 수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는 수준이다.

농기센터는 6월 하순~7월 초순경 벼 먹노린재가 번져 쌀 수확량과 품질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발생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서면 정산1리 일대에 공동방제비를 편성해 이날 26㏊를 방제했다.

벼 먹노린재는 지난해에도 상주시 공성면 초오리와 모서면 산악지역 논에 심각한 피해를 줘 76.6㏊를 공동 방제했다.

김규환 농기센터 기술보급과장은 “출수기 이후에는 벼 먹노린재 특성상 방제가 어렵고 방제가 효과가 낮아지게 되므로 올해와 같이 고온·건조한 기후가 지속될 경우 벼 먹노린재 예찰을 통해 발생 초기나 약충기인 7월 중순경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