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자활복지개발원 16일 출범…저소득 빈곤층 자립 지원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6℃

도쿄 4.7℃

베이징 -4℃

자카르타 27.8℃

한국자활복지개발원 16일 출범…저소득 빈곤층 자립 지원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6.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
저소득 빈곤층의 자립을 지원하는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출범했다.

자활복지개발원은 기존 중앙자활센터와 자활연수원을 통합한 기관이다. 일자리 지원을 통한 빈곤계층의 탈빈곤, 탈빈곤 이후의 자립 경로 강화, 자활기업의 안정적 정착 지원 등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광역자활센터(11개소) 수탁 운영으로 각 지역 특성을 반영한 지역 밀착형 지원체계를 구축, 효율적으로 자활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현행 자활사업을 수급자의 탈수급 지원 위주에서 차상위계층 등의 빈곤 예방 방향으로 확장키로 했다. 차상위계층은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대상은 아니지만 빈곤 경계선에 있는 계층이 갑작스러운 소득하락으로 기초수급자로 추락할 수 있어, 복지부는 이들의 빈곤층 추락을 막기 위해 빈곤 예방적 자활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에 자활 일자리 1만개를 추가해 자립 가능성이 높은 대상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행 최저임금보다 낮은(최저임금 80% 수준) 자활참여자 급여를 참여 사업장 수익성과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구조로 바꿔 참여자의 근로 의욕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로 개선키로 했다.

또 차상위계층 청년의 자산형성 지원을 위해 ‘청년저축계좌’를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목돈 마련으로 안정적 자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