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 강해진 노라조, ‘샤워’로 보여줄 시원한 여름(종합)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7.4℃

베이징 21.4℃

자카르타 25.2℃

더 강해진 노라조, ‘샤워’로 보여줄 시원한 여름(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곡 '샤워'로 돌아온 노라조 쇼케이스
노라조 /사진=정재훈 기자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샤워(SHOWER)'로 다시 한 번 여름 평정에 나선다. 멤버 원흠의 합류 이후 두 번째 신곡으로 돌아온 노라조의 '샤워'는 무더운 여름 속 시원함을 겨냥한다.


노라조는 지난 17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샤워'를 발매하며 컴백했다. '샤워'는 평소 깨끗한 몸에 깨끗한 정신이 깃든다는 조빈과 원흠의 샤워 철학이 담겨 있다. 


이전의 노라조 곡들과도 일맥상통하는 이번 '샤워'는 뭄바톤의 리듬과 아라빅 스케일의 멜로디로 이국적인 느낌이 돋보이는 곡이다. 여기에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 속 자아 성찰적인 메시지도 만날 수 있다. 노라조의 히트곡을 함께 해온 프로듀서 DK가 이번에도 호흡을 맞췄다.


노라조는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샤워' 쇼케이스에서 "'사이다' 이후 1년이 훌쩍 지났다. 작년에 첫 쇼케이스를 하면서 설레고 영광스러웠는데 이번에도 그런 기분"이라며 "다시 초심을 갖고 열심히 달려나가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원흠 /사진=정재훈 기자

지난해부터 노라조에 합류했던 원흠은 본인의 매력을 어필하기보다 노라조의 멤버라는 것을 이번 활동으로 각인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원흠은 "노라조 합류가 부담이 됐지만 조빈 씨가 옆에서 도움을 많이 줬다. 아직까지 제가 노라조의 멤버인 걸 모르는 분들이 많아 이번 '샤워' 활동으로 확실하게 각인을 시켜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조빈은 "이번엔 원흠 씨의 역할이 크다. 저를 넘어서는 콘셉트를 보여줄 예정이다. 제가 위협을 느꼈을 정도다"라고 말해 기대를 더 했다.


특히 '사이다'로도 큰 사랑을 받았지만 8월 말에 발매돼 시기가 아쉬웠다고 밝힌 노라조는 이번엔 진짜 '여름'을 겨냥했다고 밝혔다. 조빈은 "'사이다'보다 조금 더 시원하나 느낌의 곡이다. 노래의 소재를 정할 때 전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여름엔 샤워가 가장 중요하지 않나. 친숙하면서도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사이다' 당시에 사이다 캔으로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던 조빈은 "두피 쪽에 문제가 생겼었다. 탈모 증상도 생겼다. 하지만 이번에도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또한 짧은 바지를 입고 강렬한 춤을 선보이는 조빈은 "얼굴보다 다른 곳에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한 방법"이라며 "이렇게 입으면 실물이 좀 더 나아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조빈 /사진=정재훈 기자

'샤워'는 빠른 템포의 곡인만큼 안무 역시 쉴 틈이 없다. 조빈은 원흠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안무를 소화하며 높은 고음을 통해 라이브를 선사한다. 그는 "체력을 많이 필요로 하는 곡이다. '사이다' 때 안무를 많이 좋아해주셔서 이번에도 멋있고 재밌는 동작을 넣었다"며 "춤을 계속 추면서 노래를 하는데 정신적인 텐션도 올라가더라. 그러면서 자기관리의 중요성도 느꼈다. 조금씩 몸이 좋아지고 있고 젊어지는 느낌도 든다"고 자랑했다.


노라조 전 멤버인 이혁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원흠은 "제 이름보다 '이혁' 아닌 '삼혁'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 주변 친구들이 속상해했다. 하지만 나는 기분이 좋았다. 영광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굳이 이혁과 차별화를 두기보단 원흠이 만들어가는 노라조의 색깔 그대로를 받아주시면 좋을 것 같다"는 바람도 전했다.



조빈은 원흠이 과묵했던 이혁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사나 여러 무대에 서다 보면 원흠이 굉장히 팬서비스가 좋다. 또 이혁은 항상 왼쪽에서 고정돼 무대에 섰다면 원흠은 제 동선에 맞추며 무대를 채워준다. 관객들과 가까이 교감을 한다"라며 "앞으로 원흠과 조빈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를 많이 들려드리다 보면 둘이서 재미나면서도 엽기적인 콘서트를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이 노라조의 매력이라고 밝힌 조빈은 "아예 새로운 것을 보여드리기보단 대중들이 우리 노래를 습득하기 위해 고생하는 방향을 피하고자 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의 경계를 두고 있다"라며 "비슷한 부분 안에서 변화를 찾아야 한다. 그래서 이번 '샤워'에도 익숙한 '신데렐라'의 멜로디를 넣어봤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노라조는 "앞으로 '샤워'로 열심히 즐겁게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 작은 소망이 있다면 겨울에 가수들이 모인 시상식에 초대 받고 싶고, 할 수 있다면 상도 받고 싶다"라며 "또 저희 무대를 통해 행복해해주시는 팬들을 위해 겨울에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부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