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이란 강대강 대치 최고조로...미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성 시동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8.1℃

베이징 0.3℃

자카르타 27℃

미-이란 강대강 대치 최고조로...미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성 시동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7. 21. 0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이란 민간 핵프로그램 운영 허용 유예조치 폐지 검토
미 국무·국방부, 한국 등 60개 외교단에 호르무즈 연합체 구상 설명
미, 사우디에 500명 배치 시작...이란, 영 유조선 억류, 강경 입장 유지
Persian Gulf Tensions
이란 혁명수비대는 19일(현지시간) ‘무해통항(innocent passage·無害通航)’을 위반한 혐의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했다고 밝혔다./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란이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민간 핵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허용한 유예 조치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NBC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무부와 국방부는 전날 한국 등 미국 주재 60여개국 외교단을 대상으로 브리핑을 열고 걸프 해역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상에 관해 설명했다.

아울러 미 중부사령부는 같은 날 성명에서 미군의 사우디아라비아 배치 계획을 국방부가 승인했다고 밝히는 등 미국의 대(對)이란 최대 압박 작전을 강도를 더하고 있다.

이 같은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 이란 혁명수비대는 같은 날 ‘무해통항(innocent passage·無害通航)’을 위반한 혐의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하는 등 강경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NBC는 세 명의 미 행정부 전·현직 관리를 인용, 이란이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당사국의 지원을 받아 민간용으로 몇몇 핵 시설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한 유예 조치를 끝낼지에 관해 내부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5월 JCPOA 탈퇴에도 불구, 같은 해 11월과 지난 5월 일부 국가에 대한 대이란 제재 유예 조치로 이란의 민간 핵시설 작업이 가능했던 것을 끝내는 논의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JCPOA의 종국적 붕괴를 촉발할 수 있는 조치로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결성 등 국제 공조를 통한 대이란 압박 작전의 일환이다.

미국은 세계 원유 물동량의 30%를 차지하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상업용 선박 군사 호위 제공을 위한 연합체 구상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한국 등 개별국에 동참 요구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도 18일 백악관에서 미군 강습상륙함이 근접비행한 이란 무인기를 격추했다면서 “나는 다른 나라들이 (호르무즈)해협을 통과할 때 그들의 선박을 보호하고 앞으로 우리와 함께 일할 것을 요청한다”며 국제사회의 연합체 구성 동참을 요구했다.

일본 NHK방송은 전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 미국과 다른 나라들이 관련 논의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25일 미 플로리다에서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는 우방인 사우디의 수도 리야드에서 남쪽으로 약 80km 떨어진 프린스 술탄 공군기지에 약 500명을 배치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사우디 국영 SPA통신 등이 전했다. 마군이 사우디에 주둔하는 것은 2003년 철수 이후 16년만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오만해에서 잇단 유조선 피격 사건으로 미·이란 갈등이 격화한 지난달 17일 “중동에서의 공중·해상·지상 위협에 대처하는 방어 목적으로 1000여명의 추가 병력 파견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란은 미국이 사우디 파병 계획을 공식 발표한 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하는 등 강대강(强對强) 대치를 이어갔다.

이란은 이 유조선이 선박의 위치가 자동 송신되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끈 채로 걸프 해역으로 진입하는 도중 호르무즈 해협의 입구가 아닌 출구 해로로 거꾸로 항해했고, 어선과 충돌한 뒤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뺑소니를 하려 했다고 IRNA통신을 통해 주장했다.

하지만 이란의 이번 초치는 4일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시리아로 원유를 판매한다며 이란 유조선을 나포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란군은 이란 유조선 나포에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영국 상선을 ‘보복성 억류’하겠다고 경고했었다.

영국뿐 아니라 프랑스·독일, 그리고 유럽연합(EU)은 유조선의 즉각적 석방을 요구하는 등 이란과 국제사회의 대립의 골은 깊어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