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송 NO”, “안내 NO”…노동계, 일제 거부 움직임 확산(종합)

“배송 NO”, “안내 NO”…노동계, 일제 거부 움직임 확산(종합)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택배노조 "유니클로 배송 거부", "적극 동참 호소"
마트노조, 서울역 대형마트서 '안내 거부' 선언
마트노조
24일 마트산업노동조합이 서울시 중구 소재의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진행한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우종운 기자
노동계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며 일제 거부 움직임에 적극 나서고 있다.

택배노조·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전국택배노동조합이 소속된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는 24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택배노동자 유니클로 배송 거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참가자 20여명은 ‘NO 아베 강제징용 사죄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과거사 반성없는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한다” “일본 정부는 한국 국민들의 반일의지 똑똑히 보고 지금 당장 사죄하라” “경제보복 규탄한다 강제징용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택배노조는 일본 정부의 조치를 규탄하는 차원에서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인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기로 했다.

강규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일본이 강제징용 문제를 두고 몽니 부리는 (격인) 경제보복에 맞선다”라며 “이번 배송 거부는 친일·적폐세력 등을 이번 기회에 심판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김태완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위원장은 “유니클로는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투쟁을 폄하한 대표적 일본기업”이라며 “국민들의 불매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유니클로 배송거부 운동을 전개, 인증샷을 시작으로 실제 배송거부에 돌입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앞으로 모든 조합원들의 택배차량에 일본의 경제 보복행위를 규탄하는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적극적인 거부 움직임에 나설 방침이다.

KakaoTalk_20190724_111953323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가 24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택배노동자 유니클로 배송 거부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김서경 기자
앞서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는 이날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기완 마트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은 대형마트사에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며 “다시는 일제의 침략을 당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모든 노동자들이 자신의 일터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함께 해주실 것 호소 드린다”라고 말했다.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근무하는 김영주씨는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일본맥주 판매량이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한 것을 보면 일본의 행동에 우리 국민들이 얼마나 가슴이 아팠는지 느꼈다”며 “(대형마트는) 일본제품 판매중지는 물론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을 선제적으로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