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 카카오뱅크 적격성심사 통과…여민수, 조수용 대표 “카카오뱅크에 기술 협력, 투자 확대할 것”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카카오, 카카오뱅크 적격성심사 통과…여민수, 조수용 대표 “카카오뱅크에 기술 협력, 투자 확대할 것”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카오 CI
카카오 CI/제공=카카오
카카오가 24일 금융위원회의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 한도초과보유주주(대주주 적격성심사) 승인 심사를 통과했다. 이로써 카카오는 카카오뱅크 출범 2년만에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여민수, 조수용 카카오 대표는 입장자료를 통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용자분들의 사랑과 응원 덕분이다. 전 세계적인 금융 혁신과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국회와 정부의 결정에도 감사를 표한다”며 “카카오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카카오뱅크에 대한 기술 협력과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에서 카카오의 카카오뱅크에 대한 해당 안건을 승인했다. 이로써 카카오뱅크에 대한 보유 지분을 현재 18%에서 34%까지 늘려 최대주주가 될 수 있게 된다. 반면, 현재 카카오뱅크 지분 50%를 보유한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카카오에 지분을 넘겨주고 2대주주(34%-1주)로 내려가게 된다.

이는 올해 발효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현장에서 실행된 첫 사례다. 카카오는 향후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초과 보유 승인 등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주주들과 협의를 거쳐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는 이달 12일 이사회를 열고 한국카카오은행 공동출자 약정서에 따라 콜옵션을 행사해 카카오의 지분을 법률상 한도인 34%까지 확보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