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전달比 35.8% 증가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전달比 35.8% 증가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대주택 1만1607가구 등록…전달比 28.8%↑
7월 임대사업자
지난달 6000여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하고 임대주택도 1만1607가구가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7월 6290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신규 등록한 사업자수는 전월(4643명) 대비 35.8% 증가했으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44만7000명이다.

지역별로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4875명으로 전월 3547명 대비 37.4% 증가했다. 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2028명으로 전월(1495명) 대비 35.7% 늘어났다.

지방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415명으로 전월 1085명 대비 30.4% 증가했다.

등록 임대주택 수는 1만1607가구이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144만 4000가구다.

신규로 등록된 주택수는 전월(9015가구) 대비 28.8% 증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8313가구로 전월(6212가구) 대비 33.8% 증가했다.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364가구로 전월 (2934가구) 대비 24.3% 증가했다.

지방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3294가구로 전월(2803가구) 대비 17.5%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6월에는 전월의 임대사업자 신규등록 수 증가로 인한 기저효과로 등록 수가 감소했다”며 “반면 7월에는 올해 상반기 월 평균 수준으로 등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