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팅크웨어, 2분기 매출액 459억원…전년 比 1.8% ↑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5.2℃

베이징 4.9℃

자카르타 28℃

팅크웨어, 2분기 매출액 459억원…전년 比 1.8% ↑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팅크웨어_사진자료_팅크웨어, 2019년도 2분기 실적발표
팅크웨어 로고/제공=팅크웨어
팅크웨어가 올해 2분기 매출액 459억원을 기록했다.

팅크웨어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459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6억원, 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 934억원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7억원, 15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 중 해외 매출은 완성차 블랙박스 공급 확대 및 신규 채널 확보로 전년동기 대비 54% 증가한 68억원, 반기 대비 34.7% 증가한 125억원을 기록하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또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및 통신형 디바이스·틴팅필름·차량용 공기청정기 판매 호조로 기타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9.9% 증가한 67억원을 기록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포드·GM·폭스바겐·알파인·덴소 세일즈 등 주요 B2B 채널 공급을 통해 해외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며 “대형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현재 글로벌 유명 완성차 업체 및 전장부품사들과 사업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자율주행차 및 카쉐어링 시장 확대에 따라 차량 모니터링과 주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장착 니즈 증대가 예상되는 만큼 글로벌 블랙박스 시장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팅크웨어는 작년 6월 사물인터넷 기반 커넥티드 블랙박스 출시 이후 1년만에 ‘아이나비 커넥티드’ 서비스 가입자 4만명을 넘어섰으며, 연내 긴급 이머전시 콜 기능이 접목된 지능형 커넥티드 서비스로 확대, 상용화할 예정이다. 해외 사업에서는 하반기 출시를 앞둔 4K 블랙박스·커넥티드 서비스 등 기술적 우위를 기반으로 현지 통신사 및 보험사향 공급 레퍼런스 확보를 통해 글로벌 블랙박스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도플랫폼 사업은 올해 닛산 전기차 공급을 시작으로, 현재 국내외 상용화를 목표로 완성차향 커넥티드 지도 플랫폼 및 증강현실(AR) 솔루션 기반의 전장 개발이 진행 중이다. 향후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구현 가능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완성차·통신사·보험사 등으로 사업 기회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